배추론 > 정겨운속삭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겨운속삭임


최근 물빛에서 '토론'을 거친 시 2편(<외출>, <저녁 무렵>)과 

제 맘대로 쓴 시 3편을 어느 잡지사로 보내면서   

하고 싶은 많은 말과 무언의 고통에 관한 시 한 편을 올립니다.

이름하여 <배추론>입니다. 

토론을 거치지 않고 용감하게 나서려니 얼마나 두려운지요...   

좋으신 교수님과 동인님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행복한 때임을 다시금 되새깁니다.   

 

배추론

 

 

 

 

배추는 소금에 절인다

숨죽어 물 빠지면

김치를 담근다

 

뻣뻣한 삶의 고비마다

간을 친다

쑥과 마늘로 견디던 곰처럼

가슴 시린 동굴

 

요란한 소낙비는 피하지 말고

죽어야 사는

부드러운 배추를 생각하는 밤

창밖이 희끄무레하다

 

 

 

시작 여담

 

쑥과 마늘을 찾으며

 

  누구네 집에서 손자를 얻었다는 소식보다 누가 이 세상을 등졌다는 소식을 자주 듣는다. 가까운 사이건 아니건 이곳을 떠난다는 것은 아뜩한 일이다. 저녁 무렵에서는 일주일 전에 통화했던 분이 이슬 마르듯사라져버렸고, 외출에서는 혼자 세계에 갇혀 있던 어떤 이가 스스로 어둠의 밧줄을 잡았다. 뉴스에서도 단출한 가족이 세상과 절연했다는 슬픈 소식을 듣는다. 원하지 않아도 찾아올 죽음인데 왜 서둘렀을까, 얼마나 고독했을까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 ‘저녁 무렵’, 어둠이 깔리는 들길을 걸으며 먼저 간 그들이 신생의 별이 되었다는 생각을 해봤다. 보이지 않는 무수한 별들이 이 세상을 등진 분들의 이름 같았다. 내가 재벌 2세라면 먼저 복지재단부터 세우고 싶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늪은 온갖 이물질이 뒤엉겨 있으면서도 고요하다. ‘벙어리 꽃처럼 말이 없고 바람과 햇볕과 구름에게 자신을 맡긴다. 하늘이 늪의 피부에 말갛게 비칠 때까지 우포늪은 스스로 자신을 가꾸고 있었다. 지구의 자궁, 늪이라는 산모는 세상의 모든 찌꺼기를 자신에게 달라고 웅얼거리는 것 같았다. 정화될 세상을 위한 ‘’마중물이 되고 싶어 하는 듯했다. 우리가 슬픔을 털고 다시 일어서기를 바라는, 언제나 누워 있는 늪은 생명의 보고(寶庫).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좀 더 친절해지고 싶어서 나는 컴퓨터를 켠다. 검색어 하나에 우르르 딸려오는 정보는 멸치 떼같다. 어쩌면 전쟁도 클릭 한 번으로 끝낼 수 있을 정도다. 인간의 두 번째 인생(second life)은 화면이 제시하는 영상 속에서 커피도 마시고 썰매도 타고, 성지 순례도 우주여행도 할 수 있다. 그런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를 뉴 사피엔스라고 불러봤다.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세상이 열리고 있지만 그러나 여전히 인간인 나는 소낙비가 내리면 맞아야 하는 사람의 마을에서 슬퍼하고 기뻐한다(배추론). 자꾸만 뻣뻣해지는 심성을 말랑말랑하도록 소금을 쳐서 다스려야 하는 일을 겪는다. 그 과정이 살아가는 시간의 전부인 것 같다. 세상 모든 사람에게 친절하고 싶어서 쑥과 마늘이 부족한 나는 오늘도 운다. 

 

 

 

 


TAG •
  •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86 제964회 물빛 토론회 후기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09 20
6985 믈빛 963회 시토론 모임 후기 2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27 51
6984 오늘은 제963회 물빛시모임 날입니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26 30
6983 제962회 물빛 시토론 후기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15 55
6982 오늘은 962회 물빛시토론 날입니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12 37
6981 내일은 962회 물빛토론모임일 입니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11 44
6980 물빛모임 961회 후기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03 65
6979 오늘은 961회 물빛 토론회 날입니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2-27 37
6978 제960회 물빛 시 토론회 후기 1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1-31 76
6977 오늘은 960회 물빛시모임 날입니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1-23 79
6976 물빛 960회 토론회는 오프란인에서 갖습니다 / 모임예고 2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1-13 108
6975 물빛 959회 토론회 후기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1-13 105
6974 제 958회 물빛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26 140
6973 오늘은 958회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26 50
6972 내일은 958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26 54
6971 제 957회 물빛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12 87
6970 오늘은 957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12 45
6969 내일은 957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11 52
6968 제 956회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28 90
6967 오늘은 956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28 99
6966 내일은 956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27 99
6965 제 955회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14 94
6964 오늘은 955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14 89
6963 내일은 955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13 63
6962 이정수 박사님의 물빛 40주년 기념회 사진 (23.10.10) 침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12 173
6961 제 954회 물빛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24 149
6960 오늘은 954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24 179
6959 내일은 954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23 159
6958 물빛 40주년 기념회 사진 (23.10.10.화) 1 침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19 317
6957 물빛 40주년 신문기사 안내 - 시니어 每日 (2023.10.13자) 1 침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14 261
6956 물빛 40주년 기념회 후기 2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11 284
6955 오늘은 물빛 40주년 기념회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10 265
6954 내일은 물빛 40주년 기념회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10 193
» 배추론 1 조르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05 320
6952 제 953회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9-26 854
6951 오늘은 953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9-26 611
6950 내일은 953회 물빛 시토론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9-25 189
6949 제 952회 물빛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9-12 138
6948 오늘은 952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9-12 197
6947 내일은 952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9-12 111
6946 제 951회 물빛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8-22 329
6945 오늘은 951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1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8-22 120
6944 내일은 951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8-21 144
6943 제 950회 물빛 시토론 후기 2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8-08 139
6942 오늘은 950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8-08 246
6941 내일은 950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8-07 16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