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적 변용에 대하여 ㅡ 1930년대 시문학파 시인 박용철의 <시론> 중 일부 > 정겨운속삭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겨운속삭임

|
23-03-20 08:50

시적 변용에 대하여 ㅡ 1930년대 시문학파 시인 박용철의 <시론> 중 일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전 체 목 록

    박용철   시적 변용의 길


    그는 우리의 모든 체험은 피 가운데로 용해한다라고 말한다. 피 가운데로, 피 가운데로, 한낱 감각과, 한 가지 구경과, 구름같이 떠올랐던 생각과, 한 근육의 움직임과, 읽은 시 한줄, 지나간 격정이 모두 피 가운데 알아보기 어려운 용해된 기록을 남긴다라는 것이다. 그래서 그는 시는 보통 생각하는 것같이 단순히 애정이 아닌 것이다. 시는 체험인 것이다라고 말한다. 그러나 체험만으로 시는 되지 않는다. 기다림이 필요하다. “긴 생애를 두고 참을성 있게 기다리며 의미와 감미(甘味)를 모으지 아니하면 아니된다.”
    의미와 감미를 모은다는 것은 박용철에게는 기억의 행위이다. “모르는 지방의 길, 뜻하지 않았던 만남, 오래 전부터 생각하던 이별등을 기억해야만 한다. 또한 이런 기억의 행위는 곧 한 편의 시를 완성시키는 과정이기도 하다. 그래서 여러 밤의 사랑의 기억, 진통하는 여자의 부르짖음과 아이를 낳고 해쓱하게 잠든 여자의 기억들이 시인에게 필요하다. 그러나 기억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기억이 많아진 때 기억을 잊어버릴 수가 있어야한다. 그리고 그것이 다시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말할 수 없는 참을성이 있어야한다. “기억만으로는 시가 아닌 것이기 때문이다. “다만 그것들이 우리 속에 피가 되고 눈짓과 몸가짐이 되고 우리 자신과 구별할 수 없는 이름 없는 것이 된 다음이라야한 줄의 시가 만들어진다. , 기억이 기다림을 통하여 나와 일체가 될 때 시가 나온다는 것이다. 또한 그는 열 줄의 좋은 시를 다만 기다리고 일생을 보낸다면 한줄의 좋은 시도 쓰지 못하리라.”라고 말한다좋은 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무한한 고난과 수련의 길을 밟아야한다는 것이다.
    박용철은 시인은 진실로 우리 가운데서 자라난 한 포기 나무이다.”라고 말한다. 즉 시인이 뿌리를 땅에 박고 광야에 서서 대기를 호흡하는 나무로 서 있을 때만 그의 가지에서는 생명의 꽃이 핀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 꽃을 피우는 과정은 쉽지 않다. 그래서 박용철은 시인을 두고 비상한 고심과 노력이 아니고는 그 생활의 정을 모아 표현의 꽃을 피게 하지 못하는 비극을 가진 식물이다라고 말한다.
    「시적 변용의 길이라는 글에서 박용철은 시를 쓰는 과정의 구체화와 함께 시인의 자질됨을 이야기 하고 있다. 박용철에게 시는 시인의 자기완성이다. 시는 곧 시인의 삶 자체이자 유일한 목표가 되어버리는 것이다. 그래서 그는 독일의 시인 릴케의 말을 빌려 이렇게 말한다.

    “너는 먼저 쓴다는 것이 네 심령의 가장 깊은 곳에 뿌리를 박고 있는 일인가를 살펴보라. 그리고 밤과 밤의 가장 고요한 시간에 네 스스로 물어보라 - 그 글을 쓰지 않으면 너는 죽을 수밖에 없는가. 쓰지 않고는 못 배길, 죽어도 그런 내심의 요구가 있다면 그때 너는 네 생애를 이 필연성에 의해서 건설하라.” 

                                 ㅡ 박용철의 시론 중 시적 변용에 대하여(삼천리 문학. 1938)


TAG •
  •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89 966회 물빛시모임 후기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5 42
6988 믈빛 965회 토론후기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08 33
6987 오늘은 965회 물빛 시토론회 입니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78
6986 제964회 물빛 토론회 후기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09 68
6985 믈빛 963회 시토론 모임 후기 2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27 91
6984 오늘은 제963회 물빛시모임 날입니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26 72
6983 제962회 물빛 시토론 후기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15 97
6982 오늘은 962회 물빛시토론 날입니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12 69
6981 내일은 962회 물빛토론모임일 입니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11 102
6980 물빛모임 961회 후기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03 100
6979 오늘은 961회 물빛 토론회 날입니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2-27 67
6978 제960회 물빛 시 토론회 후기 1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1-31 103
6977 오늘은 960회 물빛시모임 날입니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1-23 105
6976 물빛 960회 토론회는 오프란인에서 갖습니다 / 모임예고 2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1-13 142
6975 물빛 959회 토론회 후기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1-13 135
6974 제 958회 물빛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26 209
6973 오늘은 958회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26 74
6972 내일은 958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26 90
6971 제 957회 물빛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12 109
6970 오늘은 957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12 70
6969 내일은 957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2-11 94
6968 제 956회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28 115
6967 오늘은 956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28 135
6966 내일은 956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27 119
6965 제 955회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14 122
6964 오늘은 955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14 115
6963 내일은 955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13 85
6962 이정수 박사님의 물빛 40주년 기념회 사진 (23.10.10) 침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1-12 236
6961 제 954회 물빛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24 225
6960 오늘은 954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24 220
6959 내일은 954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23 213
6958 물빛 40주년 기념회 사진 (23.10.10.화) 1 침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19 423
6957 물빛 40주년 신문기사 안내 - 시니어 每日 (2023.10.13자) 1 침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14 311
6956 물빛 40주년 기념회 후기 2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11 369
6955 오늘은 물빛 40주년 기념회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10 325
6954 내일은 물빛 40주년 기념회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10 222
6953 배추론 1 조르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10-05 387
6952 제 953회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9-26 948
6951 오늘은 953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9-26 758
6950 내일은 953회 물빛 시토론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9-25 215
6949 제 952회 물빛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9-12 171
6948 오늘은 952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9-12 281
6947 내일은 952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9-12 149
6946 제 951회 물빛 시토론 후기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8-22 459
6945 오늘은 951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1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8-22 138
6944 내일은 951회 물빛 시토론 날입니다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08-21 16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