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연 시인의 <삶>을 읽고, > 작품을 읽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작품을 읽고

|
07-06-21 11:49

김상연 시인의 <삶>을 읽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전 체 목 록

김상연

보리의 환갑인 망종 날 저녁 송사리 떼 후리던 봇도랑을 따라난 집 앞 논길을 거닐다 달님에게 속마음을 다 얘기하는 개구리들을 보고는 생각는다 나는 언제 탈을 벗고 저 달님에게 속마음을 얘기할 수 있을까 하고

__________________________

<미소년(김상연)>은 감수성이 뛰어난 시인이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설명을 배제한 그의 짧은 시편들은 찌름이 빠르고 이미지가 선명해서 오래 기억되며, 깊은 울림으로 다가오지요. 그러나 때때로 그는 시를 너무 <만들려고> 하는 느낌을 줍니다. 이번 작품도 그런 범주에 드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장점도 많겠지만, 이번에는 <듣기 싫은> 소리만 몇 마디 하겠습니다 .

1. 제목 삶이라는 말의 외연이 너무 넓습니다. 외연이 넓으면 내포가 묽어지고, 그렇게 되면 핵심이 희미해져서 호소력이 떨어지는 게 아닙니까?
2. 첫 문장을 단문으로 바꾼다면 몇 개의 문장이 될는지요? 복문과 중문을 너무 중복해 놓아서 독자의 이해력을 시험하는 것 같습니다. 재미있다고 생각하는 독자도 있겠지만 대개는 짜증스럽게 느낄 것 같습니다.
3. <보리의 환갑인 망종 날> 같은 표현은 은연중에 시인이 독자들을 가르치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그런 구절을 읽을 때 독자는 지식을 얻으면서도 정서적으로는 반발도 하게 되지요. 의도하지 않았다고 해도, 시인이 독자를 가르치려는 태도를 보이는 것은 경계해야 합니다.
4. 개구리가 달님에게 속마음을 다 얘기한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요? 그 말에 독자들이 공감할 만한 보편성이 있는지요? 예컨대 개구리가 우는 것은 달님에게 속마음을 얘기한다는 무슨 전설이나 유명한 동화라도 있다면 모를까, 그렇지 않다면 공감할 수 없을 터이고, 따라서 시인의 다음 구절이 설득력이 생기지 않습니다.
5. 탈을 벗는 것이 개구리의 이미지와 연관성이 있는 것인가요? 느닷없이 개구리 울음소리를 들으며 탈 벗는 상상을 한다면 개구리울음에서 탈 벗음으로 자연스럽게 연결(유추)될 만한 어떤 관련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6. 개구리 얘기가 나와서 그렇기는 하겠지만, 달을 <달님>이라고 부르는 것도 너무 구태의연한 동화적인 표현이라서 신선하지 않습니다.

김상연 시인! 사실은 꽤 좋은 작품입니다.
나는 김시인의 작품을 좋아하면서도 늘 어딘가 2%쯤 불만을 느끼고 있지요.
그래서 오늘은 의도적으로 듣기 싫은 소리만 하겠다고 작정하고 지적한 것이니 위의 지적사항에 너무 괘념하지는 마세요.
TAG •
  •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김상연 시인의 <삶>을 읽고, 인기글 이오타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7-06-21 1475
256 김세현씨의 [상사화]를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7-01-17 1356
255 김학원 선생님의 <집사람>을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7-01-04 1238
254 답변글 이진흥 선생님의 <집사람>에 대하여 인기글 김학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7-01-17 1080
253 정해영씨의 [그곳이 아프다]를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6-05-16 1072
252 정해영씨의 <연인>을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5-02-28 1058
251 강은소 시인의 <적멸궁에 앉아>를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5-02-01 1527
250 김학원 선생님의 작품 <석양> 고쳐읽기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10-15 1030
249 김학원 선생님의 <낙조>에 대하여,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10-14 1269
248 신상조씨의 [안녕, 잘 가]를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9-17 1289
247 정해영씨의 작품 <아이스 홍시>에 대하여,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7-01 1189
246 답변글 저장된 뚜껑 착한여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7-03 966
245 신상조씨의 작품 <침묵>에 대하여,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6-18 1222
244 신상조씨의 작품 <편지>에 대하여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3-25 1001
243 신상조씨의 [눈바람]을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2-18 1126
242 신명숙씨의 <산은 지금 올이 고르다>를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2-09 1770
241 신상조씨의 <곰국을 고며>를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1-29 1346
240 김상연님의 <말 그 너머에 사랑이 있다>를 읽고 인기글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2-15 1130
239 김상연 시인의 <들여다본다>에 대하여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2-03 1485
238 김상연님의 <들여다본다>를 읽고 인기글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2-01 1184
237 답변글 김상연님의 <들여다본다>를 읽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2-02 853
236 엉겅퀴님의 작품 새터에서를... 서경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23 721
235 답변글 엉겅퀴님의 작품 새터에서를... 엉겅퀴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27 656
234 시를 대하면 세상이 훤히 열리고... 세현님의 작품을 읽고 서경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22 743
233 김상연님의 <월식>을 읽고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21 902
232 '내눈이플레어스커트가나풀나풀춤추는' 을 읽고 서경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19 813
231 묘각사를 읽고 미소년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14 759
230 적막한 가을밤의 산사 묘사가... 차재희님 묘각사를 읽고 서경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12 893
229 답변글 적막한 가을밤의 산사 묘사가... 차재희님 묘각사를 읽고 보리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17 663
228 서경애님의 소요산 거미줄을 읽고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06 745
227 답변글 거미줄 한 줄의 의미는... 서경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11 811
226 이도원의 소설 [내 생의 자명종]을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9-09 1262
225 답변글 변명과 설득을 해보자면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9-12 855
224 이도원님의 폭설(드라마)를 읽고 정정지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21 805
223 답변글 허점 투성이, 부끄럽습니다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21 759
222 조우기님의 <가장의 한마디>를 읽고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18 797
221 답변글 조우기님의 <가장의 한마디>를 읽고 조우기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18 663
220 유자란씨의 <심청, 인당수에 뛰어들다>를 읽고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13 990
219 답변글 허걱!!! 딴죽의 칭찬이???? 굳센 난초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16 611
218 유자란님의 <심청 인당수에 뛰어들다>를 읽고 인기글 정정지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09 1124
217 답변글 유자란님의 <심청 인당수에 뛰어들다>를 읽고 굳센 난초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11 662
216 차재희님의 <바다>를 읽고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5-29 910
215 정정지님의 시 <그렇게 될 수만 있다면>에 대하여,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5-29 939
214 이상(2商)님의 작품 [산과 노을]을 읽고,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5-22 907
213 답변글 정정지님의 시 <그렇게 될 수만 있다면>에 대하여,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5-29 829
212 답변글 정정지님의 시 <그렇게 될 수만 있다면>에 대하여, 정정지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5-30 74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