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조씨의 작품 <침묵>에 대하여, > 작품을 읽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작품을 읽고

|
04-06-18 15:44

신상조씨의 작품 <침묵>에 대하여,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전 체 목 록
며칠 전엔가 나는 물빛 사이트의 <정겨운 속삭임>코너에서 신상조의 작품 <침묵>을 읽고 다음과 같이 메모를 해 둔 일이 있다.



---------------
나는 신상조의 작품 <침묵>을 읽으면서 김명수의 유명한 작품 <월식>을 연상했다. 그 작품은 이러하다.

월식(月蝕)
김명수

달 그늘에 잠긴
비인 마을의 잠
사나이 하나가 지나갔다
붉게 물들어

발자욱 성큼
성큼
남겨 놓은 채

개는 다시 짖지 않았다
목이 쉬어 짖어대던
외로운 개

그 뒤로 누님은
말이 없었다

달이
커다랗게
불끈 솟은 달이

슬슬 마을을 가려주던 저녁

<월식>의 설명을 배제한 묘사 뒤에서 우리는 어떤 비극적 서사를 상상한다. 묘사의 행간이 넓어서 상상의 공간이 크다.
신상조의 <침묵>도 유사한 느낌이 든다. 그것을 옮기면 다음과 같다.

침묵
신상조

일행의 발소리가 달의 숨을 죽였다.

우물의 노래 그쳐,
목이 말라 가슴을 쳤다.
뻥, 뻥, 구멍이 뚫렸다.
남은 연민 한 잎, 계수나무를 뒤로,
작은 주민들은 집을 비웠다.
소리 없이,
달이 메마르고 창백하다.

그 날 이후,
벨은 울리지 않았다.
사랑은 상심의 옷을 걸어둔 채 외출했다.

오래 말이 없었다.

그런데 전자처럼 그 서사적 세계가 잘 이룩되지 않는다. 그것은 아마도 제 2련의 내용이 작자만 알고 있는 암호 같아서 독자는 건너기 힘들기 때문이다. 즉 <우물의 노래 그치고,/ 목이 말라 가슴을 쳤다./ 뻥, 뻥, 구멍이 뚫렸다.>라는 구절은 무슨 뜻인지 앞 뒷말을 연결해보아도 알 수가 없다. 징검다리를 건너듯 독자는 시인이 놓아둔 이미지의 돌멩이를 건너갈 수 있어야 하는데 돌과 돌 사이가 너무 멀거나 일정한 방향(논리) 없이 어지럽게 놓여있다면 독자는 길을 잃어버릴 수밖에 없다. 독자를 의식해서 너무 친절하게 설명하듯 하면 산문이 되어 답답하지만 작자만 알고 있는 암호라면 형상화되지 못하여 시작품으로 완성되지 못하는 법이다. 그러므로 작자는 징검다리의 돌의 간격을 절묘하게 떼어놓아야 한다. 이 거리가 시적 긴장을 주는 것인데 지나치게 멀면 긴장의 줄은 끊어져서 마치 줄이 끊어진 연처럼 작품은 추락해버리게 마련이다.
---------------------



그런데 오늘 나는 조금 느긋하게 물빛 사이트의 <정겨운 속삭임>을 읽다가 그 작품에 대한 <딴죽>의 비판(16695번글, 2004/06/15)과 그것에 대한 <착한 여자>의 해명(16711번 <아래의 글이 너무 밀려서>2004/-6/15일자)을 읽고 나는 놀랐다. 나는 전혀 다르게 읽었기 때문이다.
하나의 작품에 대해서 독자와 작자가 이렇게 빗나갈 수도 있구나 하는 놀라움은 곧 허탈감으로 다가왔다. <착한 여자>에게 나는 그의 작품 <침묵>을 읽은 독자(아무런 선입견 없이 처음으로 이 작품을 대하는 사람들)가 여기 나타난 이미지만 가지고 암스트롱이 달에 내렸던 것을 상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묻고 싶다. (전혀! 여기 나타난 이미지만 가지고는 나는 그런 상상을 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작자(착한 여자)와 독자(나) 사이에는 전혀 건널 수 없는 간격이 있음을 느끼고 있다.

그럼에도 작자가 다음과 같이 해명하고 있다.
[<일행>: 루이암스트롱 일행
<달>: 달
<우물><우물의 노래>: 분화구인데요 예전에 달 착륙이 있기 전에는 토끼가 물긷는 우물로 상상했지요.
<계수나무>: 달이 신비감을 상실한 뒤 우리에게 겨우 연민정도의 감상이 존재한다는 의미에서 연민 한 잎을 사용했었다.
<주민들>: 작은 주민들은 토끼를 비유한 거였었다.]

이러한 건너기 힘든 간격에 대해서 작자와 다음 모임 때 진지하게 토론을 하고 싶다.
TAG •
  •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7 김상연 시인의 <삶>을 읽고, 인기글 이오타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7-06-21 1516
256 김세현씨의 [상사화]를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7-01-17 1398
255 김학원 선생님의 <집사람>을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7-01-04 1265
254 답변글 이진흥 선생님의 <집사람>에 대하여 인기글 김학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7-01-17 1106
253 정해영씨의 [그곳이 아프다]를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6-05-16 1175
252 정해영씨의 <연인>을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5-02-28 1081
251 강은소 시인의 <적멸궁에 앉아>를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5-02-01 1550
250 김학원 선생님의 작품 <석양> 고쳐읽기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10-15 1051
249 김학원 선생님의 <낙조>에 대하여,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10-14 1290
248 신상조씨의 [안녕, 잘 가]를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9-17 1310
247 정해영씨의 작품 <아이스 홍시>에 대하여,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7-01 1274
246 답변글 저장된 뚜껑 착한여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7-03 983
» 신상조씨의 작품 <침묵>에 대하여,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6-18 1290
244 신상조씨의 작품 <편지>에 대하여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3-25 1032
243 신상조씨의 [눈바람]을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2-18 1148
242 신명숙씨의 <산은 지금 올이 고르다>를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2-09 1826
241 신상조씨의 <곰국을 고며>를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4-01-29 1366
240 김상연님의 <말 그 너머에 사랑이 있다>를 읽고 인기글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2-15 1147
239 김상연 시인의 <들여다본다>에 대하여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2-03 1502
238 김상연님의 <들여다본다>를 읽고 인기글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2-01 1202
237 답변글 김상연님의 <들여다본다>를 읽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2-02 932
236 엉겅퀴님의 작품 새터에서를... 서경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23 735
235 답변글 엉겅퀴님의 작품 새터에서를... 엉겅퀴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27 674
234 시를 대하면 세상이 훤히 열리고... 세현님의 작품을 읽고 서경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22 760
233 김상연님의 <월식>을 읽고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21 920
232 '내눈이플레어스커트가나풀나풀춤추는' 을 읽고 서경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19 851
231 묘각사를 읽고 미소년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14 774
230 적막한 가을밤의 산사 묘사가... 차재희님 묘각사를 읽고 서경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12 909
229 답변글 적막한 가을밤의 산사 묘사가... 차재희님 묘각사를 읽고 보리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17 681
228 서경애님의 소요산 거미줄을 읽고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06 762
227 답변글 거미줄 한 줄의 의미는... 서경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11-11 827
226 이도원의 소설 [내 생의 자명종]을 읽고, 인기글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9-09 1327
225 답변글 변명과 설득을 해보자면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9-12 878
224 이도원님의 폭설(드라마)를 읽고 정정지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21 827
223 답변글 허점 투성이, 부끄럽습니다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21 775
222 조우기님의 <가장의 한마디>를 읽고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18 825
221 답변글 조우기님의 <가장의 한마디>를 읽고 조우기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18 683
220 유자란씨의 <심청, 인당수에 뛰어들다>를 읽고 인기글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13 1024
219 답변글 허걱!!! 딴죽의 칭찬이???? 굳센 난초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16 629
218 유자란님의 <심청 인당수에 뛰어들다>를 읽고 인기글 정정지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09 1146
217 답변글 유자란님의 <심청 인당수에 뛰어들다>를 읽고 굳센 난초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6-11 693
216 차재희님의 <바다>를 읽고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5-29 928
215 정정지님의 시 <그렇게 될 수만 있다면>에 대하여,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5-29 953
214 이상(2商)님의 작품 [산과 노을]을 읽고, 이진흥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5-22 929
213 답변글 정정지님의 시 <그렇게 될 수만 있다면>에 대하여, 이도원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5-29 844
212 답변글 정정지님의 시 <그렇게 될 수만 있다면>에 대하여, 정정지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03-05-30 76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