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 전 영 숙 (965회 토론작) > 토론해봅시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토론해봅시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전 체 목 록

일기

 

전 영 숙

 

비가 오는데

작은 새들이 날아다닌다

 

대추나무 가지 사이로

새순 사이로

 

빗방울처럼

떼 지어 우르르 우르르

 

검은색은 더 검게

푸른색은 더 푸르게 빛나는 

 

이처럼 가볍고 명랑하게

젖어 본 적 있었던가

 

오늘 날씨는

새순 하나도 다치지 않는

맑음을 넘어선 맑음

 

공중에 실핏줄이

파르스름 돋아 있다

 

 


TAG •
  •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
    정혜영시인/ 일기가 이중적 느낌이 있다. 6연 맑음을 넘어선 맑음은 좀더 선명하게 표현했으면. 새순 하나도 다치지 않는 날씨가 눈에 뛴다
    박경화시인/ 새들이 빗방울이 우르르라는 표현이 좀 걸린다. 일기와 날씨 일기로 헷갈린 느낌. 맑음을 넘어선 맑음이 작위적인 표현 같은 생각. 공중에 실핏줄 이란 표현을 허공으로 바꾸었으면 좋겠다.
    정정지시인/ 비오는 날엔 새가 안 날아다니는줄 았았다가 깨우쳤습니다.
    곽미숙시인/ 날개가 비를 이기면 비가와도 날아다닌다
    이자시인 / 빗방울처럼 우르르 부분이 새들의 흔한 장면이라서 무리가 없이 읽힌다.  맑음을 부분은 이중적이라 한번 더 생각하면 이해된다
    김미숙시인/ 한연을 두줄로만 한것은 의도적으로 쓴것 같다. 계속 두줄로만 쓰였다면 지루한 느낌이 따라올듯.작가 동의. 두 줄의 이유라면 연마다 정황이 다르게 쓰였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4 제주의 귀신꽃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7-09 41
903 앨범을 넘기다, 잠시 /곽미숙 해안121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7-09 35
902 나의 영감님/ 이규석 1 corner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7-09 43
901 띠풀꽃* 손짓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7-09 43
900 달에서 첫날 저녁 1 배정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7-09 45
899 새가 없다 하루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7-09 40
898 거리 두기 ㅡ김미숙 팔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7-09 35
897 둥글고 환한 속 / 김 용 순(970회 토론작) 봄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7-09 51
896 순자 1 하이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7-09 48
895 감자를 앞에 두고/ 이규석 corner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25 55
894 배반의 장미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25 50
893 詩 의자 2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25 74
892 툭.툭 해안121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25 47
891 막둥이 ㅡ팔음 팔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25 45
890 풍선 처리하기 하루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25 38
889 젖은 분홍 / 전 영 숙(969회 토론작)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25 46
888 걱정없는 저녁 1 하이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25 59
887 그를 따르다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11 83
886 꽃의 시간 ㅡ곽미숙 해안121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11 66
885 거울 앞에서/ 이규석 corner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11 63
884 작지만 실한 / 전 영 숙 (968회 토론작)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11 66
883 생일축하 4 하이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11 95
882 대숲에서 ㅡ김미숙 (968차 토론) 팔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10 59
881 할아버지 청사초롱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28 76
880 지귀여, 돌탑에 기대어 생각해 보시게나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28 83
879 엄마는 발이 없었다 /곽미숙 해안121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28 65
878 반성 / 전 영 숙(967회 토론작)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28 77
877 눈으로 먹다ㅡ김미숙 (967회) 팔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28 39
876 비오는 날 ㅡ김미숙(966회) 팔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4 90
875 할미꽃/ 이규석 corner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4 89
874 그를 보낸다 해안121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4 79
873 증명사진 하이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3 91
872 청령포 눈물바람꽃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3 114
871 나의 우렁각시 하루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3 84
870 달은 다 읽을 수 있다 / 정 정 지 목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3 90
869 봄과 여인에게 추억을 들려주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87
868 저장 or 삭제 1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109
867 꽃의 시간 1 해안121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76
» 일기 / 전 영 숙 (965회 토론작) 1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82
865 대파를 썰며 ㅡ팔음김미숙 1 팔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129
864 한 입 크기의 봄 1 하이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83
863 봄이야/ 이규석 1 corner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09 81
862 한 시절 잠든 동안 1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09 123
861 현재상황 1 달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09 113
860 다시 대숲에서 1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09 80
859 배려 / 전 영 숙 (964회 토론작) 1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09 11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