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연대기 / 이규석 > 토론해봅시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토론해봅시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전 체 목 록

우리 집 연대기

 

                                            이규석

 

 

감잎이 종이라면 당신은 무엇을 쓰겠는가*

어느 시인이 묻습니다

 

감잎 닮아 누런 내 마음 왜 붉어졌는지요

바람이 일 때마다 내 가슴은 왜 팔랑거렸는지요

여태 살았어도 단정지울 말이 없어 되묻습니다

 

뜰 안에 매화꽃 피자 할미꽃 따라 피고

장미꽃 지고 나면 접시꽃도 따라지듯

할머니 돌아가시자 막내딸 태어나고

아버지 떠나시자 손녀딸 주신 뜻은 무엇인지요

 

대를 건너 끊어질 듯 이어지는

우리 집 연대기

먼저 지고 나중 피는 숨은 뜻을 생각해봅니다. 

 

*이해리 시, <감잎에 쓰다>

 

 

 


TAG •
  •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
    수필가에서 시인으로 된 듯 하다 잘 읽히고 무리 없이 전개되고 있는 좋은 시다  좋은 시는 어렵지 않지만 깊이가 있는 것이다 예수님의 말씀은 누구나 알아 들을 수 있다 제목을 조금 작은 것으로 하면 좋겠다 긴장을 주지 않는 서정적인 제목으로 바꾸면 어떨까 단정 짓는 단어는 삼가하는 것이 좋다 생각해 봅니다는 비싯적인 언어다 감동하는 언어를 찾으려 노력하면 좋겠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87 그를 따르다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11 51
886 꽃의 시간 ㅡ곽미숙 해안121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11 42
885 거울 앞에서/ 이규석 corner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11 42
884 작지만 실한 / 전 영 숙 (968회 토론작)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11 44
883 생일축하 4 하이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11 55
882 대숲에서 ㅡ김미숙 (968차 토론) 팔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6-10 47
881 할아버지 청사초롱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28 53
880 지귀여, 돌탑에 기대어 생각해 보시게나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28 60
879 엄마는 발이 없었다 /곽미숙 해안121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28 49
878 반성 / 전 영 숙(967회 토론작)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28 47
877 눈으로 먹다ㅡ김미숙 (967회) 팔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28 32
876 비오는 날 ㅡ김미숙(966회) 팔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4 77
875 할미꽃/ 이규석 corner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4 65
874 그를 보낸다 해안121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4 63
873 증명사진 하이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3 64
872 청령포 눈물바람꽃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3 73
871 나의 우렁각시 하루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3 67
870 달은 다 읽을 수 있다 / 정 정 지 목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5-13 54
869 봄과 여인에게 추억을 들려주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75
868 저장 or 삭제 1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96
867 꽃의 시간 1 해안121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65
866 일기 / 전 영 숙 (965회 토론작) 1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71
865 대파를 썰며 ㅡ팔음김미숙 1 팔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87
864 한 입 크기의 봄 1 하이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23 75
863 봄이야/ 이규석 1 corner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09 70
862 한 시절 잠든 동안 1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09 92
861 현재상황 1 달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09 81
860 다시 대숲에서 1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09 72
859 배려 / 전 영 숙 (964회 토론작) 1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4-09 90
858 참가자미 선생의 말씀을 1547장에 저장하다 / 이자 달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26 95
857 사월이 오고있다 수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26 79
856 북어의 방식 하루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26 71
855 다리미 일기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26 96
854 이유식 먹는 동안 / 전 영 숙(963회 토론작)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26 88
853 큰 나무 / 정 정 지 1 목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26 81
852 봄을 기다리며 1 하이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26 80
851 노후를 바라보다 1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12 158
850 물미역을 씻으며 / 전 영 숙 (962회 토론작) 1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12 114
849 섬, 붉게 물들다 / 이 자 (962회 토론작) 3 달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12 93
848 우듬지를 잘랐더니 / 이규석 1 corner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12 88
847 아침은 1 하이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3-12 76
846 다시 봄 · 1 2 꽃나비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2-27 130
845 모로누워 자는 사람 2 하루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2-27 136
844 2월 / 전 영 숙(961회 토론작) 2 서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2-27 104
843 손수레ㅡ김미숙 2 팔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2-27 96
842 돌밥 2 하이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02-27 10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상단으로